선박 수주, 중국 바짝 따라붙어

in hive-196917 •  6 months ago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이 크게 줄었지만 자국 조선사에 물량을 주던 중국

선주 발주가 급감하면서 한국의 수주 점유율이 중국을 바짝 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 클라크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5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57만CGT(27척)로 이 중 중국이 27만CGT(13척)로 점유율 47%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은 23만CGT(8척)를 수주해 점유율 40%를 기록하

며 중국과의 차이를 지난 4월 55%포인트에서 7%포인트로 줄였다. 이는 중국의

자국 발주 물량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자국 발주 물량이 85%를 차지하는 중국은 물량 감소로 5월 수주량이 4월 73만

CGT(38척) 대비 73%나 급감했다. 반면 한국은 전량 유럽이나 아시아 선주로부터 수주하며 지난달 수주량은 4월(23만CGT)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최근 한국의 조선 3사가 카타르와 대규모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건조 공간 예약 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발주가 본격화되면 점유율 또한 큰 폭으로 상승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소재 선사와 약 900억원 규모 5만t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사진)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옵션 1척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PC선은 길이 183m, 폭 32m, 높이 10m 규모로 오는 10월 울산 현

대미포조선 야드에서 건조를 시작해 2021년 하반기 고객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으로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들어서만 총 19척의 PC선을 수주하게 됐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에도 총 40척의 PC선을 수주하는 등 이 분야 시장을 선

도해 가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창사 이래 지금까지 700척 이상 PC선을 건조하며 현재는 전 세계 수주잔량 145척의 약 45%에 해당하는 65척의 수주잔량을 보유하고 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